• HOME
  • >
  • 미래주니어
미래주니어
미래주니어

처음만나는시리즈 | 처음 만나는 옹고집전

본문

처음 만나는 옹고집전
저자 오유진 저, 김서윤 그림
발행일 2018년 10월 19일
ISBN 978-89-6584-411-2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교보문고 yes24 알라딘 인터파크

처음 만나는 옹고집전

(처음 만나는 초등 고전 시리즈 제 15번)
c96678d218534cb77147d03d04f38a63_1539155211_1209.jpg

 

고집불통 심술통 욕심 많은

옹고집이 둘이 되었다?!

고집불통 옹고집이 개과천선하기까지 유쾌하고 통쾌한 우리 옛이야기

<옹고집전>의 주인공 옹고집은 인정머리 없고, 자기밖에 모르며, 고집불통에 못돼 먹은 성격을 가진 사람이다. 내 집 마당에 곡식이 쌓여 있어도 굶어 죽어가는 이웃에게는 한 톨도 줄 수 없으며, 여든이 넘은 늙은 어머니도 차디찬 냉골에서 지내게 하는 몰인정한 옹고집의 이야기가 오늘날까지 사람들에게 재미있게 읽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옹고집처럼 자기중심적이고 재물만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우리 주변에서 있기 때문일 것이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옹고집과 같은 몰인정한 사람이 벌을 받고 죄를 뉘우치는 것은 통쾌하고 흥미진진한 일이다. <옹고집전>에서 주인공 옹고집은 초인적인 힘에 의해 결국에는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새사람이 된다.

이 책을 읽는 어린이는 옹고집이 가짜 옹고집의 모함으로 곤장을 맞고 마을에서 쫓겨나는 것을 보고 통쾌함을 느끼는 동시에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새사람이 되어 가는 과정을 보며 안쓰럽고 불쌍한 마음도 함께 느끼게 된다. 그렇게 사람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감정을 깊이 생각해보게 될 것이다. 아이들은 해학과 풍자가 어우러진 재미있고 신기한 <옹고집전>을 통해 우리 고전의 매력에 푹 빠질 것이다.

처음 만나는 옹고집전<옹고집전>의 원문을 최대한 살려서 구성했으며, 재미있는 그림을 더해서 어린이들이 더욱 쉽고 흥미롭게 읽을 수 있게 만들었다. 또한, 어려운 원문의 내용은 쉬운 표현들로 고치거나 사건의 장면은 좀 더 생생하게 묘사하여 어린이들이 한결 쉽게 읽도록 구성했다. 본문에 구성된 깊이 생각해보기에서는 당시에 사용한 물건이나 생소한 단어 등을 설명해 내용을 더욱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게 돕는다.

 

 

<처음 만나는 초등 고전> 시리즈 15번째 이야기, 옹고집전 

<처음 만나는 초등 고전> 시리즈는 어린이들이 꼭 읽어야 할 고전들을 원문에 바탕을 둔 생생한 글과 재미있는 그림으로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게 구성한 어린이를 위한 맞춤형 고전이다.

처음 만나는 옹고집전<처음 만나는 초등 고전> 시리즈의 15번째 이야기로 고집불통 심술통 옹고집이 도사의 도술로 만들어진 가짜 옹고집에게 쫓겨나면서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새사람이 되는 내용을 담은 우리 고전이다. 이야기는 모두 6개의 주제로 나누어 담았다. ‘1장 살다 살다 이런 몹쓸 놈은 처음 보네, 2장 이런 겁대가리 없는 중을 보았나, 3장 이놈의 옹고집, 어떻게 혼쭐내주지?, 4장 누가 진짜고, 누가 가짜야?, 5장 쫓겨난 진짜 옹고집, 6장 어머니, 제가 잘못했습니다이며, 아이들이 재미있는 소설을 읽는 동시에 당시의 사용한 물건과 문화 등에 대해서 깊이 생각해볼 수 있게 구성했다.

저자 소개 

글 오유진

서울교육대학교 초등교육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교육행정학과 석사과정을 졸업하였습니다. 서울시 공립초등학교에서 10년 넘게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며 행복하게 아이들을 가르쳐 왔습니다. 현재는 휴직 중이며, 미국에서 교육에 관해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림 김서윤

상명대학교 디자인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하였고, 2015 볼보 브랜드 초청 작가, 2015 일러스트레이션 페어 클래스 초청 작가 등 일러스트레이션 작가로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처음 만나는 삼국유사등이 있습니다.

 

 

차례 

머리말

<옹고집전>에 대해서 

1살다 살다 이런 몹쓸 놈은 처음 보네

2이런 겁대가리 없는 중을 보았나

3이놈의 옹고집, 어떻게 혼쭐내주지?

4누가 진짜고, 누가 가짜야?

5쫓겨난 진짜 옹고집

6어머니, 제가 잘못했습니다